최서원, 尹에 '자필 탄원서' 보내… "살아가기 너무 힘들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농단으로 징역을 살고 있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면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보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11월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한 최씨. /사진=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국정농단'으로 6년1개월째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연말 특별사면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12일 4쪽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변호인에게 보냈다. 변호인은 이를 14일 대통령실로 발송했다. 최씨의 사면 요구 탄원서는 지난 8월 광복절 특사 때 이어 두 번째다.

최씨는 "더 이상 살아가기가 너무 힘들어 간절히 탄원드린다"며 "장기간 수감 생활로 심한 협착증과 디스크 악화로 대못을 박는 고정술을 해야 하고 어깨는 극상근(어깨뼈와 위팔뼈를 잇는 근육 중 하나) 파열로 3차례 수술받았으나 악화해 인공관절을 해야 할 지경"이라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수술이 대수술이라 수감 중에 받을 수는 없다"며 상급병원에서 즉각적인 수술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의사 진단서를 첨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상의 이유로 4번의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모두 기각된 최씨는 형집행정지에 대한 불만도 제기했다. 그는 "보수 정권의 탄생으로 모든 인권이 침해받지 않고 적어도 치유해줄 수 있다고 믿었다"며 "제게 가해지는 모든 것이 너무 잔인하고 인권 유린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오는 23일 사면심사위원회를 열고 특별사면 대상자를 심사할 예정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여야 정치인의 사면·복권이 유력하다는 예측이 나온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