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당원 아닌데 '개딸' 주장은 억지… 감찰 대상 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당원이 아닌 사람을 개딸(개혁의딸)이라고 하는 것은 감찰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서 최고위원. /사진=뉴스1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의 강성 팬덤인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과 관련해 "당원이 아닌 사람을 개딸이라고 하는 것은 감찰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서 최고위원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이원욱 의원(민주당·경기 화성시을)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는지'를 묻자 "이 의원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최근 이원욱 의원(민주당·경기 화성시을)이 개딸이 보내온 욕설이라며 공개한 문자에 대해 당이 조사한 결과 당원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이 대표가 감찰을 지시했다.

서 최고위원은 "이 대표 지시는 당원이 아닌데 '이 사람은 개딸이다' '이 사람은 당원이다'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한다면 팩트체크가 돼야 한다는 차원"이라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체크해 봐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원도 아닌데 개딸이라는 것은 억지를 부리는 것으로 감찰대상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좋은 정치를 하고자 하는 많은 젊은 청년이 개딸이라고 하는 영역에 속해 있다"며 "무작정 공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