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이 벼슬? 어이가 없네"… '오징어게임2' 이번엔 갑질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마초 물의'를 일으켰던 빅뱅 탑(본명 최승현)의 '오징어게임2' 출연이 연일 논란을 낳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징어게임2'가 스태프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1일 넷플릭스 측은 "지난 10일 인천공항에서 오징어게임 시즌2 촬영 중 시민께서 불편을 겪으셨다는 내용을 접했다"며 "촬영 과정에서 시민분들께 현장 상황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으나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을 양해해주신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촬영 과정에서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촬영이 벼슬인줄 알던 오징어 게임2 스태프 한분 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어제 낮에 인천공항에 무슨 카메라 잔뜩 있고 뭐 촬영 중인 거 같아서 보니까 빨간머리의 이정재 배우가 있었고 그거 보고 '오징어 게임2' 촬영하는구나 하고 알았음"이라고 적었다.

이어 "진짜 어이없는게 에스컬레이터 이용하려 하니까 스태프 중에 180㎝는 넘어보이고 덩치 큰 사람이 에스컬레이터 이용하려는 사람들을 막으면서 너무나 당당하고 기분 나쁜 명령조로 다른데로 돌아가라고 말함"이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A씨는 또 "인천공항 이용객들한테 피해줬으면 촬영 중이라 죄송하다고 양해를 구하면서 돌아가시라 예의 차려서 말을 했어야지"라고 지적하며 "그 스태프는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갑자기 길막에, 옆에 엘베 타서 가라며 짜증스러운 명령조로 말하는게 매우 빡쳤음"이라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촬영 관심 없고 길을 그저 지나가고 싶었던 사람들도 표정 무척 황당해하고. 촬영이 벼슬인가 어이없네. 인천공항 전세낸 것도 아니고. 전부터 예능이나 드라마 촬영 스태프들이 시민들한테 예의 없게 굴어서 논란된 적 여러 번 있었는데 이 스태프는 모르시나봄. 사람들한테 피해 끼쳤으면서 뭐가 그렇게 당당, 뻔뻔한가"라고 지적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작품은 지난 2021년 9월 공개 직후 뜨거운 반향을 이끌어내며 넷플릭스 역대 흥행 콘텐츠 1위에 등극했다. 이에 힘입어 시즌2 제작이 결정됐으나, 마약 파문으로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던 빅뱅 출신 탑을 캐스팅해 비난을 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