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개인정보 유출 '2차 피해' 점검" 특별지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은석 대검 형사부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기자실에서 금융기관 개인정보유출 대검찰청 특별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안은나 기자)
▲조은석 대검 형사부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기자실에서 금융기관 개인정보유출 대검찰청 특별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뉴스1 안은나 기자)
검찰이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 2차 피해가 발생시 즉시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1일 대검찰청 형사부는 '금융기관 개인정보 유출 대검찰청 특별조치' 발표를 통해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근 사태와 관련해 아직까지는 개인정보가 추가로 유출되거나 유통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된 상태다.

그러나 검찰은 2차 피해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고려해 개인정보가 유통되거나 유출되지 않도록 전국 검찰청의 범죄정보 역량을 총동원해 점검하고 있으며 조금이라도 기미가 보이면 즉시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 전국 검찰청에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한 첩보 수집을 하도록 특별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