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의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곡성군의회(의장 이국섭)는 26일 주성재 부의장 대표 발의로 전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군의회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4개월이 지났지만 유가족과 곡성촛불광장 참여자를 비롯, 시민사회단체 등이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며 "특별법을 둘러싼 정치권의 지리한 공방만 이어지고 있어 유가족의 아픔과 상심만 깊어가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대통령은 대국민 담화문에서 말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엄정처벌에 대한 약속을 지켜야한다"며 "다시는 이 땅에 이러한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수사·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해줄 것을 국회 등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곡성=정태관
곡성=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