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K-루키즈’ 선정 뮤지션 '에이퍼즈' '스트레이' 첫 기획 공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의 신인 뮤지션 발굴, 육성 프로젝트인 ‘2015 K-루키즈’에 선정된 뮤지션의 첫 기획공연이 오는 9월19일 저녁 7시부터 마포구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개최된다.


2015 K루키즈 첫 번째 기획 공연에는 재즈사운드를 기반으로 펑키한 연주를 보여주는 여성 4인조 퓨전 재즈 밴드 ‘에이퍼즈(A-FUZZ)’와 록과 소울을 감각적으로 소화하는 5인조 팝밴드 ‘스트레이(The Stray)’ 2팀이 출연해 개성이 넘치는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image

<사진='2015 K-루키즈’, 에이퍼즈-스트레이>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 7월 열린 공개오디션을 통해 에이퍼즈, 스트레이를, 데드버튼즈, 보이즈 인 더 키친, 빌리카터, 엔피유니온 등 총 6팀을 올해 K-루키즈로 선정한 바 있으며, 이번 기획공연을 비롯해 합주실 제공, 신규음반, 뮤직비디오 제작 등 음악작업 지원과 페스티벌 출연, 기타 홍보와 마케팅 등을 도울 예정이다.


에이퍼즈는 Funk와 Jazz의 합성어인 Fuzz라는 단어처럼 청량감 있고 리드미컬한 음악을 지향하는 밴드로, 시원하고 탄탄한 연주력과 섬세하면서도 파워풀한 사운드가 특징이다. 스트레이는 ‘방랑자’라는 뜻의 팀명처럼 인생, 사랑, 꿈, 음악 등을 주제로 다양한 색깔과 내용을 담아 자신들의 개성을 표현한다. 멜로디와 세련된 사운드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밴드로, 소울과 록의 접목, 흑인음악과 백인음악의 조화로움이 장점으로 평가 받는다.


이날은 K-루키즈의 무대를 축하하기 위한 선배 뮤지션의 공연도 이어진다. 매력적인 보이스와 특유의 감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밴드 ‘디어클라우드’와 공감되는 진솔한 가사와 탄탄한 연주력이 돋보이는 유쾌한 모던 록 밴드 ‘소란’이 후배 뮤지션들의 공연을 축하하는 무대를 갖는다.


에이퍼즈, 스트레이가 펼치는 2015 K-루키즈 첫 번째 기획공연은 전석 무료 초청으로 진행되며, 공연 티켓은 네이버뮤직(music.naver.com/promotion)과 K루키즈 페이스북 페이지(facebook.com/K.Rookies)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번 9월 공연을 시작으로 12월까지 3번의 기획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파이널 콘서트와 합동 전국 투어를 가질 예정이다. 2015 K-루키즈 주인공 6팀에 대한 내용과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다양한 정보는 인디코스터 블로그(indiecoaster.tistory.com)와 K-루키즈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