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고소에 롯데 "SDJ 측 무분별 소송, 민형사상 대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 DB
사진=머니위크 DB
롯데그룹이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을 겨냥, 신격호 총괄회장을 롯데월드타워 현장으로 데려가고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 "민형사상으로 대응하겠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롯데그룹은 1일 오후 입장발표를 통해 "SDJ 측이 추운 날씨에 몸이 불편한 총괄회장을 갑자기 롯데월드타워 현장으로 모시고, 소송을 남발하는 행태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SDJ 측은 고령의 총괄회장을 이용한 소송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며 "근거 없는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 조사과정에서 SDJ 측의 무고임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분별한 소송제기로 롯데그룹의 업무를 방해한 것에 대해서는 향후 민형사상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날 오전 SDJ코퍼레이션 측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고바야시 마사모토 한국 롯데캐피탈 대표 겸 일본 롯데홀딩스 CFO(최고재무책임자) 등 3명을 업무방해 및 재물은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SDJ코페레이션을 통해 신 총괄회장은 “쓰쿠다 대표가 지난해 8월~12월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회사의 허가 없이 자회사 자금을 잘못 투자해 한화 90억원 상당을 날렸다는 취지의 허위보고를 반복했다”며 “결국 ‘해임하면 좋겠다’는 말에 ‘그렇다’는 대답을 나로부터 끌어냈다”고 전했다


또 “쓰쿠다·고바야시 대표가 찾아와 신 전 부회장을 해임했다는 점을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유도해 인사업무를 공정하게 처리할 수 없도록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김진욱
김진욱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