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현대상선, 용선료 협상 안되면 추가지원 없다"… 노동개혁 4법 필요성도 역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이 7대 1 감자의 후속 조치로 지난 20일부터 주식 매매 거래가 정지된 가운데,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늘(21일) "현대상선 용선료 협상이 잘 안 될 경우, 유동성 등의 정부의 추가 지원은 없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용선료 협상이 잘 안 된다면 법정관리로 가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한목소리로 기업 구조조정을 강조한 데 대해 "여소 야대 정국에서 환영한다"면서 "구조조정은 정부 힘만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고 각계의 도움, 특히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두 야당 대표가 구조조정이 (실직 등) 고용 문제를 수반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는데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 부총리는 '노동개혁 4법과 서비스발전기본법의 19대 국회 회기 내 통과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특히 그는 "기업 구조조정 후 (근로자들이) 전직을 잘 해야 하는데, 서비스발전기본법이 통과된다면 구조조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면 기존 법 이외의 추가적인 대책을 검토할 수 있다"고도 했다.

부실채권 인수로 인한 금융기관의 자본 확충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해야 할 것"이라며 "한국판 양적 완화가 나왔지만 QE(양적완화)는 아니고 기업 구조조정을 위해 총알이 필요하다는 건데 이는 법 개정 사항이다. 다른 방안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의 거래정지는 오는 5월4일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일호 부총리 경제팀 출범 100일'과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사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기획재정부 제공)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일호 부총리 경제팀 출범 100일'과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사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기획재정부 제공)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