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 ‘한화와 함께하는 아트&클래식’ 7회 연속 공연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한화투자증권 제공)
/사진=머니S(한화투자증권 제공)
한화투자증권은 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한화와 함께하는 아트&클랙식-미술관에 간 피아니스트’ 공연을 준비해 7회 연속으로 진행한다. 그 첫 공연을 25일 오후 7시 서울 문래청소년수련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예술공연 관람 기회가 많지 않은 지역의 학교 또는 복지기관으로 예술가가 직접 찾아가 지역민들에게 공연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기획됐다. 이번 첫 공연에 이어 9월21일 인천 하이텍고등학교, 9월23일 안성 공도중학교, 9월28일 한화갤러리아센터 시티 아트홀 등에서 총 6번 추가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아이들이 미술과 음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일반적인 클래식 공연과 다르게 곡마다 관련 명화를 함께 감상할 수 있고 쉽고 재미있는 해설도 곁들여진다. ‘전람회의 그림’이라는 무소르그스키의 피아노곡을 들으면서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소장된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또 무반주 첼로 솔로를 위해 작곡된 작품 중 역사상 최고작으로 칭송받는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주제가로 사용된 맨시니의 ‘문 리버’ 등 다채로운 명곡이 관련 명화와 함께 관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특히 가수 보아의 오빠인 권순훤(서울예술대학교 겸임 교수·피아니스트)씨가 해설을 맡아 관심을 모은다. 이번 공연의 부제인 ‘미술관에 간 피아니스트’는 바로 권 교수의 별칭이다. 권 교수는 해설뿐 아니라 피아노 연주도 직접 맡아 국내 정상급 연주자 김영민(첼로), 유지연(바이올린), 김현지(바이올린)와 하모니를 이룬다.

한석희 한화투자증권 인사지원실장은 “한화그룹과 한화투자증권은 ‘한화예술더하기’를 비롯해 문화예술 분야에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가며 앞으로도 문화체험이 쉽지 않은 어린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하고 제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