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기저귀' 논란에…한국피앤지 "팸퍼스 모든 기저귀 안전" vs 엄마들 "황당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팸퍼스 기저귀 살충제 성분 논란
팸퍼스 기저귀 살충제 성분 논란
한국 피앤지(P&G)는 자사의 수입 기저귀 '팸퍼스'의 일부 품목에서 화학물질이 검출됐다는 논란에 대해 "팸퍼스의 모든 기저귀는 안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 피앤지는 해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프랑스 잡지 <6000만 소비자들>에서 발견됐다고 주장하는 물질은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으며 유럽 및 프랑스의 안전 기준치를 훨씬 밑도는 수치"라며 "실제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해당 물질들은 우유, 과일, 음식물 관련 유럽연합 허용 기준치보다 낮은 수치"라고 해명했다.

이어 "팸퍼스는 해당 화학물질들을 성분으로 첨가하지 않는다"며 "프랑스의 저명한 소아 피부과 전문의 타이브 교수에 따르면 해당 화학물질들은 우리의 생활 환경 전반에서 발견되며 몇몇 경우는 피부나 호흡기관으로 접촉하는 공기, 음식 등에서 더 높은 농도로 발견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잡지에서 주장한 해당 화학물질의 극미량은 안전성에 우려가 없다"고 재차 강조하며, "이 수준은 유럽 및 프랑스의 안전 기준치를 훨씬 밑도는 수치다. 해당 물질의 시험 결과 또한 유럽 연합 허용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치로, 안전하고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프랑스 잡지인 <6천만 명의 소비자>는 "프랑스에 유통중인 12개 기저귀를 조사한 결과 10개에서 제초제나 살충제 등 잠재적 발암 물질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중에는 한국 피앤지가 국내에 유통하고 있는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 제품도 포함됐다. 잡지는 "이 제품에 살충제 성분과 휘발성 유기 화합물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한국 피앤지 측의 해명에도 불구, 국내 소비자들은 적잖은 우려를 쏟아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비싸서 믿고 썼던 엄마들도 있었을텐데 이렇게 뒤통수를 쳤다"면서 "소량이니 믿고 써라는 해명은 황당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아무리 기준치 이하라고 해명한다고 해도, 아기 피부에 바로 닿는 기저귀에 잠재적 발암물질이 있다는데 찝찝해서 어떻게 쓰겠냐"며 "피앤지는 당장 환불조치를 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