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SRT-카셰어링 연계 나서… 출퇴근 전용상품도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린카, SRT-카셰어링 연계 나서… 출퇴근 전용상품도 출시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수서고속철도(SRT)와 제휴해 연계서비스를 전개한다.

그린카는 SRT의 운영사인 SR과 업무협약을 맺고 수서, 동탄, 지제역 등 SRT 전용역에서 카셰어링 서비스를 단독 운영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SRT와 연계한 카셰어링 서비스도 신규 개발해 양사 고객의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그린카는 업무협약과 동시에 SRT 전용역인 수서역, 동탄역, 지제역에 그린존(차고지)을 신설하고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SRT를 출퇴근 목적으로 이용하는 고객 및 SR 임직원들을 위해 SRT 전용역과 SRT 공용정차역(오송역)의 그린존(차고지)에서만 이용 가능한 출·퇴근 전용 특가상품을 출시한다.

특가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은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간까지 총 12시간 동안 최대 70% 할인이 적용된 8000원의 대여요금만으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주행요금과 하이패스 요금은 별도로 부과되며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당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만 특가 예약 가능하다.

그린카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공항‧기차역‧버스터미널 인근에 총 100여개의 그린존을 설치해 대중교통과 카셰어링 서비스의 연계를 강화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SRT 전용역에서 인접 도시로의 이동수단이 추가돼 SRT 고객들의 이동 편의성이 높아 질 것으로 기대 중이다. 그린카 관계자는 “대중교통이 끊긴 심야 시간대에도 그린카를 이용할 수 있어 SRT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좌일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SRT 이용고객, 임직원, 인근 지역주민들의 이동편의성을 높이고 실생활에서 유용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진행했다”며 “그린카는 앞으로도 대중교통과 카셰어링 서비스를 연계한 신규 서비스를 적극 개발해 국내 카셰어링 시장 견인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69.80하락 7.3212:10 06/01
  • 코스닥 : 861.12상승 4.1812:10 06/01
  • 원달러 : 1319.90하락 7.312:10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2:10 06/01
  • 금 : 1982.10상승 512:10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