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수수' 광주 광산구 전 비서실장, 항소심도 징역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급자재 납품 편의제공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자치단체 전 비서실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노경필)는 10일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광주 광산구 전 비서실장 A씨(47)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와 검사의 항소를 기각했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벌금 4000만원, 추징금 3800만원을 판결받았다.재판부는 "증거를 살펴보면 1심의 판단이 정당하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10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9차례에 걸쳐 관공서에 납품을 알선해주고 업체 관계자로부터 38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