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표창원, 'BIFF' 두고 설전… 영화인에 대한 사과 요구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병수. 사진은 서병수 부산시장. /사진=뉴시스
서병수. 사진은 서병수 부산시장. /사진=뉴시스

서병수 부산시장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놓고 설전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서 시장에게 "부산국제영화제가 영화 '다이빙벨' 상영 문제로 영화계와 갈등이 생겼다"며 "세계적 영화제는 운영위원장이 콘텐츠에 관여하지 않는다. 신뢰 회복에 대한 구상이 무엇인가"라고 질의했다. 

서 시장은 이에 "영화제를 둘러싼 갈등이 제대로 완화되지 않아 가슴이 아프다"며 "영화제의 조직위원장으로서 비공식적으로 '다이빙벨'을 상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적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다이빙벨' 상영을 두고 세월호 일부 유가족이 시청을 찾아와 상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는 등 상영을 두고 찬반 양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 시장은 또한 "'다이빙벨'이 정치적으로 제작됐다고 생각해 그런 말을 했다"며 "다만 그 이후 한 번도 영화제에 간섭하거나 '다이빙벨' 상영에 간섭한 적이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이용관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의 검찰 고발 문제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에서 지적됐고, 시는 횡령으로 인해 검찰에 고발할 의무가 있었기 때문에 어떻게 할 방법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표 의원은 이후 서 시장에게 "'다이빙벨' 자체가 정치적이라고 했는데, 서 시장은 영화나 문화·예술의 전문가인가"라고 질의했다. 서 시장은 이에 "상식은 갖고 있다"고 답변했다.

표 의원은 "상식을 갖고 있다는 것 자체가 편향이다"라며 "헌법 제 몇 조에서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규정하고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서 시장은 "준비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표 의원은 "상식을 갖고 있다면서, 개입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분이라면서 (이것도 모르는가)"라고 질타했다. 서 시장은 이에 "영화제 조직위원장으로서 제 의견을 표명한 것이 어떻게 간섭인가"라고 반박했다.

표 의원은 "헌법 제22조에서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규정하고 있다. 이를 침해 하고 싶다면 어떠한 권한이 헌법에 규정되고 있는지 알고 해야할 것"이라며 영화인들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서 시장은 "영화제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과의 뜻은 없다"고 일축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