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MBC 새드라마 '부잣집 아들' 여주인공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한 배우 김주현이 MBC 새 주말 드라마 '부잣집 아들'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11일 김주혁 소속사 화이 브라더스 측은 "김주현이 MBC '부잣집 아들'의 여주인공으로 제안만 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부잣집 아들'은 철부지 부잣집 아들과 철없고 순수한 여성이 돈을 벌기 위해 바닥에서부터 일어나는 모습을 그린 작품.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이다. 


한편, 김주현은 지난 10월 종영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강하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 SBS 언니는 살아있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