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여성·아동 납치살인 등 흉악범 구형 대폭 높인다…최대 사형 엄중 처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검찰이 살인범죄에 대한 구형량을 대폭 높인다. 특히 미성년자 납치살해나 강간살해 등 인명 경시 성향이 강한 범죄의 경우 무기징역을 기본으로 최대 사형까지 구형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1일 살인 범죄자의 법정 구형량을 대폭 상향 조정한 '살인범죄 처리기준 합리화 방안'을 이날부터 전국 검찰청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새 구형기준에 따르면 살인죄에 미성년자 납치나 성폭행 등 강력범죄가 결합한 경우 구형량이 가중된다. 피해자가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약자나 여성일 경우도 마찬가지다. 금전적 이익을 노리거나 보복, '묻지마 살인'에도 가중된 구형량을 제시할 방침이다.

반면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 등 피해자가 가해자를 학대하는 등 피해자의 귀책사유가 인정된 경우에는 구형량을 감경한다, 음주상태에서의 살인죄는 심신미약에 따른 구형량 감경을 하지 않을 방침이다.

검찰이 살인죄 구형량을 대폭 높이기로 한 것은 현재의 처벌 수준으로는 살인죄의 예방 효과가 낮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검찰에 따르면 해마다 발생하는 1000여건의 살인사건 중 50여건이 살인 전과자가 다시 저지른 사건으로 나타났다.

대검 관계자는 "해외 구형기준 등을 1년 동안 연구해 내놓은 새 구형기준"이라며 "엄정한 구형으로 살인 범죄자에게 경종을 울려 범죄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2009년 대법원 산하 양형위원회에서 처음 만든 살인죄 양형기준은 2011년과 2013년 두 차례 개정된 바 있다. 살인죄 법정형은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 징역형이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살인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형량이 낮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