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합병 검토한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 신년 기자간담회. /사진=박찬규 기자
삼성중공업 신년 기자간담회. /사진=박찬규 기자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1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신년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회사와 관련한 합병소식에 선을 그었다.

남 사장은 최근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 합병설과 관련해 “과거에 경쟁력확보 위해 합병한 적 있지만 이후 추진된 것 없다”고 말했다.

경영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가 힘을 모야아 한다는 업계 일부의 주장에 따라 제기된 대우조선해양과의 합병설도 언급했다. 대우조선해양이 LNG선에 강점이 있고 삼성중공업이 해양플랜트에 강점이 있으니 합치면 시너지효과가 있지 않겠느냐는 주장이다.

이와관련 그는 “대우조선해양과 합병은 고려하지 않았고 합병할 여유도 없다”면서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장에서 시너지효과 때문에 이런저런 얘기가 나오는데 검토한 적 없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