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셀트리온헬스케어, 올 상반기까지 부진한 실적 전망… 목표주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증권은 7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해 "글로벌 직판체제 구축에 따라 올 상반기까지 부진한 실적 흐름이 예상된다"며 기존 8만1000원에서 7만4000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홀딩'을 유지했다.

이태영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셀트리온그룹을 총괄하고 있는 서정진 회장은 지난 4일 애널리스트 간담회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직접판매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를 통해 현재 파트너사가 유통 마진으로 가져가는 40%수준의 비용를 절감하고 추가적인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염증성장질환 (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 치료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될 램시마SC에 대한 글로벌 판매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담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3814억원, 영업이익은 38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요 원인은 ▲직접판매망 구축을 위해 유럽 파트너사들의 재고 수준을 기존 6개월 이상에서 4개월 미만으로 감축하고 있고 ▲유럽 지사 설립, 추가 인력 채용 등 관련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국 인플렉트라 판매 확대를 위한 단가 인하가 이번 4분기 실적에 조기 반영될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실적 부진은 올해 상반기까지 지속되다가 강력한 시장 경쟁력을 가진 램시마SC가 출시되는 시점인 올해 하반기부터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기영
박기영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