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정한 5G에 “LG V50 출시 연기 검토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 V50과 듀얼스크린 모습. /사진=LG전자
LG V50과 듀얼스크린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의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LG V50 씽큐’(이하 V50)의 출시일이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V50은 최근 불거진 5G 통신망의 품질 문제로 출시 연기가 검토 중이다. 당초 V50은 19일 출시될 예정이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품질 문제로 이통3사가 모두 고심하고 있어 V50의 출시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또다른 통신사 관계자는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지만 출시 연기를 논의 중인 것은 맞다”고 말했다.

V50의 출시 연기 논의는 5G망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다. 5G 이용자들은 “지방은 물론 서울 한복판에서도 제대로 된 5G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형편”이라고 불만을 제기한다. 엘지전자 측은 이를 의식한 듯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5G 상용화 열흘이 지나도록 통신안정성 문제가 가라앉지 않자 제품의 출시를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