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선7기 조직개편 수정 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 정대운, 더민주 광명2)는 지난 24일 민선7기 두 번째 조직개편안을 담은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수정 가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출범 1주년을 앞두고 민선7기 도정운영 방향을 실현하기 위해 공정국, 노동국, 보건건강국 등 5개 국이 신설되고 한시기구였던 철도국은 상시기구인 철도항만물류국으로 재편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개편안은 지난 1월부터 추진한 경기도 및 산하 공공기관 조직체계 개선방안 연구를 근거로 하고 있는데 중간보고 결과만을 가지고 충분한 의견수렴 없이 진행되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다.

기획재정위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당초 예정되었던 회의 일정을 미루고 이번 조직개편에 대한 의회 각 상임위원회의 의견과 경기도청 3개 노동조합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했다.

민선 7기 경기도의 도정 철학에 따른 조직개편안을 최대한 존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면서도 지난 19일과 24일 두 번에 걸친 회의를 통해 의견수렴 결과와 예상되는 문제점 등을 면밀히 점검했다.

이같은 과정에서 일부 진통이 있었지만 지속적인 소통 과정을 통해 의견차를 줄여나갔고 결국 합의점을 찾았다. 당초 콘텐츠산업과는 문화체육관광국에서 경제실로 이체될 예정이었으나 문화·예술의 기반이 없는 경제적 측면만의 콘텐츠 육성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수용했다.


콘텐츠산업과는 문화체육관광국에 콘텐츠정책과로 존치하여 문화·예술과 어우러진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했고 4차 산업의 중요 기술인 VR, AR과 게임산업은 신설되는 미래산업과의 사무로 조정하여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조직개편안을 수정했다.

한편 ‘농정해양국’은 항만물류 업무를 ‘철도국’으로 이관하고 ‘농수산국’으로 명칭을 변경할 예정이었으나, 해양레저·관광, 스포츠 등의 산업육성을 담당하고 있어 기존 명칭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대운 기획재정위원장(더민주, 광명2)은 “이번 조직개편안의 처리는 의회 각 상임위의 의견을 바탕으로, 민선 7기 도정운영 방향을 함께 고려하여 나온 것”이라며 “회의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만큼 치열한 논의가 진행되었는데, 위원장으로서 도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 “과거와 같은 일방적인 조직개편은 더 이상 곤란하다는 것을 이번에 모두 알게 되었을 것”이라며 향후 조직개편 시에는 의회와의 충분한 소통에 더 노력해줄 것을 집행부에 당부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25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7월 초 시행될 예정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