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측 "송혜교·송중기 이혼 지라시?소문 언급 불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보검. 송중기 송혜교 이혼. /사진=tvN 제공
박보검. 송중기 송혜교 이혼. /사진=tvN 제공

배우 박보검이 배우 송중기 송혜교 이혼과 관련한 루머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늘(27일)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송혜교씨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이혼 파장이 그쪽으로 간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본인도 속상해한다. '남자친구'를 같이 해 이슈될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이런 루머가 돌 줄은 몰랐다"며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하려고 한다. 이전에도 다른 이슈 관련 지라시가 퍼지면 맞는 부분도 있어서 믿는 분들이 많았는데, 근거없는 악성 루머"라고 강조했다.

이날 송중기는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 박재현 변호사를 통해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 절차를 밟게 됐다고 밝혔다. 송혜교 또한 소속사 UAA코리아 측을 통해 양측이 합의 하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으며 현재 세부사항 정리만 남겨둔 상태라고 전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2TV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했으며, 2017년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결혼 직후부터 중국매체들은 송혜교가 공식석상에 참석할 때 네 번째 손가락에 결혼 반지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혼설을 제기했다. 양측은 "사실이 아니다. 따로 대응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황당해했다.

이날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 송혜교씨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도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이 가운데 박보검이 송중기 송혜교 부부 사이에 등장하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까지 오르내리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박보검은 때 아닌 언급으로 곤욕을 치루게 된 것. 소속사 측은 황당한 루머에 빠르게 대응하며 루머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