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같은 게" 여상규 욕설에… 이인영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에 "역대급 파렴치한"이라며 "더 이상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기에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국회 윤리위원회에 여 위원장을 제소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여상규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는 피고발인 신분인데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명백한 수사청탁이며 참으로 몰염치한 피고발인의 언행"이라며 "한술 더 떠서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는데 참으로 뻔뻔하다"고 강조했다.

또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검찰 개혁 기조를 발표한데 대해 "법무부의 검찰조직 정상화 방안을 환영한다"며 "법무부의 사명은 무소불위 권력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돌려 놓는 일로 망설임 없이 직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회의원 자녀 입시특혜 여부 전수조사와 관련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데 대해선 자유한국당 책임론을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은 전날 전수조사를 원천봉쇄하다시피 했다"며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가 먼저라는 주장은 전수조사를 하지 말자는 말과 동의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를 위한 법안을 다음주중 발의하겠다"며 "31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이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올해가 가기 전 전수조사를 마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북미실무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결렬된데 대해선 "아쉬움이 크지만 그대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는 반드시 이뤄야 할 지상명령"이라며 우리들의 번영을 위해 이뤄내야 할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회담 결렬 소식을 마치 기다렸다는 듯 대북정책 실패를 인정하라며 환호하는 모습이 매우 실망스럽다"며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온 국민과 함께 여야가 힘을 모으고 정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하도록 지원할 수 있게 겨레의 새 길을 열어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 도중 자신의 신상발언에 대해 김종민 민주당 의원이 항의하자 "누가 당신에게 자격을 (부여)받았느냐"며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X 같은 게 아주"라고 욕설을 해 논란을 빚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89하락 7.2311:01 06/01
  • 코스닥 : 861.96상승 5.0211:01 06/01
  • 원달러 : 1319.60하락 7.611:01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01 06/01
  • 금 : 1982.10상승 511:01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