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또 열리지 않은 국회 문… 文 의장 "자괴감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본희의 무산을 선언했다. 여야에는 선거제·검찰개혁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합의를 재차 촉구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문 의장은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 개의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여야 정치권에는 조속한 시일 내 공직선거법을 비롯한 신속처리안건에 대해 합의해달라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11시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위한 소집을 통보했다. 그러나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불참하자 문 의장은 다시 오후 1시30분 회동을 소집했다. 그럼에도 오후 회동 요청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만 응했다.

이에 문 의장은 본회의 연기를 결정하면서 여야에는 합리적 이성에 기반한 협상을 통해 '극단의 정치'를 극복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한 대변인을 통해 "지금껏 국회는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상황만 연출하고 있다. 부끄럽고 부끄럽다"라며 "대화와 타협이 아닌 거부와 반대만을 일삼는 정치, 상대를 경쟁자나 라이벌이 아닌 적으로 여기는 극단의 정치만 이뤄지는 상황에 대해 자괴감을 느끼고 있다. 의장인 나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회는 패스트트랙 법안을 둘러싼 갈등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이날도 오전에 국회 본관 앞에서 자유한국당이 개최한 '패스트트랙 저지 규탄대회'에 지지자들까지 합세해 국회 진입을 시도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문 의장은 이날 규탄대회와 관련해 "특정 세력 지지자들이 국회를 유린하다시피 했다"며 "있어서도 안되고 있어서는 안될 일이 벌어졌다. 여야 모두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