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하다 딱 걸린 강훈식… "국회가 놀이터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핸드폰으로 게임을 한 것과 관련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거세졌다. /사진=뉴스1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핸드폰으로 게임을 한 것과 관련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거세졌다. /사진=뉴스1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핸드폰으로 게임을 한 것과 관련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거세졌다. 

강 의원은 지난 22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국감 도중 모바일 게임을 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오늘 제가 국회에서 모바일 게임을 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죄송하다. 반성하고 자숙하겠다"며 "향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언론에서, 야당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따끔한 말씀 주시고 계신다"며 "한 말씀도 빼놓지 않고 새겨듣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의 국감 중 게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강 의원은 2017년 10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 중 모바일 게임을 하던 장면이 포착돼 질타를 받은 바 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이번 국감에 임하는 자세를 여실히 드러냈다"며 "176석을 가졌다고 국감장을 게임이나 하는 놀이터 정도로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당 수석대변인을 지낸 인사가 이러는데 다른 의원들이라고 다를 리 만무하다"며 "정권의 압박으로 감사원의 독립성을 해친 탈원전 감사결과 등 엄중한 사안을 다루는 산자부 종합 국감이었기에 강 의원의 태도는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언행을 주의하라던 이낙연 대표의 경고도 무색해졌다"며 "국회를 희화화한 강 의원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민주당은 강 의원에 대해 마땅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강 의원의 행보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 정부와 여당을 대표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이 자명함에도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것은 그야말로 정신을 놓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무엇보다 처음 있는 일도 아니다"며 "두번이나 (국감장에서 게임을) 했다는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강태연
강태연 [email protected]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