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파병 군인 첫 코로나19 확진…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 3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들이 지난 2일(현지시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해 8월 인천시 계양구 육군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열린 동명부대(레바논 평화유지단)24진 환송식에서 참석한 부대원들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레바논 평화유지단 제공)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들이 지난 2일(현지시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해 8월 인천시 계양구 육군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열린 동명부대(레바논 평화유지단)24진 환송식에서 참석한 부대원들의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레바논 평화유지단 제공)
해외로 파병된 우리 군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는 첫 사례가 나왔다.

3일 국방부에 따르면 레바논·바레인 파병 장교 3명이 전날(현지시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레바논 유엔임무단(UNIFIL) 소속 서부여단에 파병 중인 육군장교 2명(소령 1명, 대위 1명)이 부대 내 식당 현지 종업원 확진에 따른 관련자 추가검사 과정에서 이날 확진자로 판명났다.

서부여단 내 한국군 5명 중 2명이 확진됐고 나머지 3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확진자 2명은 유엔임무단 방역지침에 따라 별도 시설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인근 바레인에 있는 연합해군사(CMF)에 개인파병 중인 해군소령 1명도 부대 내 외국군 확진자 발생에 따른 관련자 검사과정에서 지난달 30일 확진됐다. 연합해군사 주둔지 내 한국군 개인파병자 5명 중 1명이 확진된 것으로 4명은 음성이 나왔다. 확진자는 바레인과 연합해군사 지침에 따라 치료를 받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확진자 3명의 상태는 경미하다"며 "국방부는 해외 파병 인원에 대한 방역대책을 철저히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경
강은경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