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한국레노버, 홈 이동형 IPTV ‘U+tv 프리’ 사업 고도화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한국레노버 권진우 상무, 김윤호 대표, LG유플러스 최창국 상무, 이건영 상무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왼쪽부터) 한국레노버 권진우 상무, 김윤호 대표, LG유플러스 최창국 상무, 이건영 상무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LGU+

LG유플러스는 세계 1위 PC 제조사 레노버(Lenovo)와 함께 포터블(이동형) IPTV 서비스인 ‘U+tv 프리’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U+tv 프리’는 와이파이를 통해 집안 어디서나 TV 시청이 가능한 홈 이동형 IPTV 서비스다. 별도 로그인 없이 전원만 켜면 241개 실시간 채널과 약 22만편의 VOD를 즐길 수 있다. 넷플릭스와 U+tv 아이들나라,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 등 U+tv 전용 콘텐츠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집 밖에서는 일반 태블릿 기기로 활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와 한국레노버는 이번 협약에 따라 마케팅·디바이스·기술 분야에서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해가기로 했다. 양사는 2018년 시작한 ‘U+tv 프리’ 서비스의 미래 경쟁력을 함께 키워 나가고 상호 시너지 방안을 모색해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U+tv 프리’ 사업에 특화된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한국레노버는 U+tv 프리 전용 디바이스와 기술 공급을 통해 한국 시장 저변 확대를 가속한다.

김윤호 한국레노버 대표는 “미디어 시청 경험 최적화를 위해 기획했던 디바이스가 LG유플러스의 콘텐츠와의 결합을 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IPTV로 탄생했다”며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사용자들의 트렌드를 파악·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협력을 통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편안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디바이스와 기술을 개발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장은 “세계 최초 홈 이동형 IPTV인 ‘U+tv 프리’가 기술력·안정성을 겸비한 한국레노버와 만나 서비스 차별화에 더욱 속도를 붙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양사 강점을 결합해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