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바이오엔테크 "저소득 국가 등에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지원한다./사진=로이터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지원한다./사진=로이터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지원한다.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21일(현지시간) 백신 연대 확대에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에 따라 향후 18개월 동안 20억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중간소득 및 저소득 국가들에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로마에서 유럽연합(EU) 집행부와 이탈리아가 공동 주최한 글로벌 보건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앨버트 벌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10억 회, 2022년에는 10억 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전달이 저소득 및 중간소득 국가들이 코로나19 백신에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유엔이 지원하는 코백스(COVAX) 프로그램을 통해 이뤄질지, 또 중간 및 저소득 국가들이 할인된 가격에 백신을 받을 수 있을지 등은 구체화 되지 않았다.

벌라 CEO는 지난해 화이자가 저소득 국가들과 중간소득 국가들이 부유국들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 3단계 가격 정책을 채택했다고 말한 바 있다.

코백스의 최대 공급업체인 인도 세럼연구소는 인도 코로나19 위기로 연말까지 백신을 더이상 수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번주 초 발표했다. 이에 따라 코백스는 백신 공급에 큰 차질을 겪게 됐다.

예방 접종 캠페인이 서구 세계에서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과 달리 빈국들은 백신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아프리카에 전달된 백신이 매우 소량인 점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부국들에 어린이들을 포함한 젊은층에게 백신 접종을 하기 전 백신을 기증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세계 보건정상회의에서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전 세계 180개 이상 국가에서 15억 회분 가까운 백신이 접종됐지만 저소득 국가는 불과 0.3%에 그쳤고 부유한 국가들이 약 85%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드라기 총리는 “예방 접종률의 차이는 엄청나다. 이러한 불균형은 용납될 수 없다"며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한 위협이 될 수 있고 위험한 돌연변이를 일으켜 가장 성공적인 예방 접종 캠페인조차 훼손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