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잘 지내길"… 나인뮤지스 출신 이샘, 문현아 저격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인뮤지스 전 멤버 이샘(본명 이현주)이 특정 멤버를 향한 SNS 저격글을 올렸던 것에 사과했다. 사진은 이샘과 문현아. /사진=이샘, 문현아 인스타그램
나인뮤지스 전 멤버 이샘(본명 이현주)이 특정 멤버를 향한 SNS 저격글을 올렸던 것에 사과했다. 사진은 이샘과 문현아. /사진=이샘, 문현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나인뮤지스 전 멤버 이샘(본명 이현주)이 특정 멤버를 향한 SNS 저격글을 올렸던 것에 사과했다. 이샘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여러분 이거는 제가 마음 깊은 곳에 구겨 놓고 있던 걸 이번 일로 마주하게 돼서 말씀 드리고 싶어요. 이걸 마지막으로 저도 현생을 살아갈게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저는 20대 초중반 시절에 일만 했다 보니까 친구가 멤버들 밖에 없었어요"라며 "근데 활동을 그만두고 함께 일을 하지 않게 되니 알게 모르게 모두가 예전 같은 사이는 되지 않는구나 느끼고 혼자서 어떤 상실감 같은 걸 크게 느꼈던 거 같다"고 썼다.

이샘은 "그냥 친구들을 한꺼번에 잃어버린 느낌"이라며 "정말 믿기지 않으시겠지만 세상에 홀로 남겨진 것처럼 느꼈다. 저 나름 혼자만의 우울감이 저를 집어삼켰던 시기라 더 혼자 그렇게 느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왜 그랬는지 그땐 아직 활동 중인 멤버들이 있으니까 제가 팬들과 따로 소통을 하거나 하면 안될 걸로 생각했다"고 말한 이샘은 "그러다보니 더더욱 드러나지 않고 몇 년간 팬들 챙기지도 않은 사람이 되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샘은 "어느 순간부터 저는 다시 친구들이 생긴 느낌이었다"라 "많이 만나고 지내지는 못했지만 언제 연락해도 거리낌 없는 그런 친구 있죠. 존재만으로도 든든한 친구라고 여겼고 표현이 이상할지 모르겠지만 친구를 다시 찾은 안도감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상하게"라고 했다.

그는 "이젠 모두에게 과거가 된 상황이라 생각했어서 저도 이것저것 따질 거 없이 함께 웃고 얘기하며 추억할 수 있었고 그래서 함께하는 상상도 해봤던 거고. 시간이 안될 거 같아 마음 접고 있었지만 또 맘 먹기 나름일까 생각도 들고 괜한 기대심이 조금 생겼었나 보다"고 고백했다.

이샘은 "그리고 미안하다. 내가 부정적인 감정을 그렇게 표출하면 안되는 거였다. 뭔가에 눈앞이 가리워져 있었다. 잘 지내길. to문"이라고 저격했던 멤버 문현아에게 사과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나인뮤지스 이샘은 1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나인뮤지스 재결합 무대 준비 과정에 불편함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저격 대상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팀의 맏언니이자 2007년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나란히 입상한 문현아를 저격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