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말' 구충제로 코로나 치료 시도 말라"… 사망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동물용 구충제 이버멕틴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동물용 구충제 이버멕틴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동물용 구충제 이버멕틴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21일(현지시각) 미 FDA는 트위터에 "여러분은 말도 소도 아닙니다. 멈추세요"라며 이버멕틴을 코로나19 예방·치료제로 쓰면 안 되는 이유를 상세히 설명한 FDA 홈페이지 글을 링크로 걸었다.

앞서 미국 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시시피주 보건당국은 최근 동물용 이버멕틴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복용한 사람들이 독극물 센터에 문의 전화를 하는 일이 급증했다고 지역 병원들에 알린 바 있다. 

FDA도 이날 트윗에 링크를 건 지난 5월3일 자 글에서 "말에 사용되는 이버멕틴을 스스로 복용한 후 치료가 필요해지거나 입원하는 환자들에 대한 보고를 다수 받았다"고 말했다. 

FDA는 "기생충 치료를 위해 특정 용량으로 이버멕틴 사용을 허가했으나 항바이러스제는 아니다"라며 "특히 동물용 이버멕틴은 사람들에 대해 허용된 것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FDA는 "잘못된 정보가 많이 떠돌고 있으나 이는 틀린 것"이라며 "이버멕틴을 과다 복용하면 구토, 설사, 저혈압, 알레르기 반응, 어지러움, 발작, 혼수상태, 심지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재차 경고했다. 이어 "동물용 약들은 말이나 소 같은 대형 동물들에게 사용되므로 고농축일 때가 많다"며 "고용량은 인간에게 매우 독성이 강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물용 제품의 많은 비활성 성분의 인체 사용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버멕틴이 인체에 흡수될 때 이런 비활성 성분이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정확히 알려진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9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