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추석연휴 주거시설 화재비율 35.7%…평소보다 12%p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추석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주거시설 화재 발생 비율이 약 12%p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분석한 최근 5년(2016~2020년) 추석연휴 소방활동을 보면 경기지역에서는 5년 동안 총 263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재산피해는 70억 원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때마다 평균적으로 53건의 불이 나 인명피해는 2.8명, 재산피해는 14억 원 발생하는 셈이다.

특히 최근 5년 추석연휴 기간 발생한 263건의 화재 중 주거시설에서 94건이 발생해 주거시설 화재 비율은 35.7%에 달했다. 이는 5년간 발생한 전체 주거시설 화재 비율(23.9%. 4만7919건 중 1만1375건)보다 11.8%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연휴 기간에는 집에 사람이 있을 확률이 높고, 음식준비로 다양한 화기를 다루는 경우가 많아 화재발생 가능성이 더 높은 만큼 화재예방에 더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3일까지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등 추석 연휴 화재안전대책을 실시한다.
우선, 연휴 직전인 17일 오후 6시부터 연휴가 끝나는 23일 오전 9시까지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를 추진한다. 소방관서장 중심 현장대응 및 상황관리로 초기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오는 10일까지 도내 창고 93개소를 대상으로 창고시설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소방시설은 물론 방화구획 유지‧관리 등 건축분야, 노후 전선‧설비 사용 등 전기분야, 가스시설 유지‧관리 등 가스분야 등을 폭넓게 훑어볼 예정이다.    

아울러 도내 생활치료센터와 병원 등 코로나19 관련시설 1,344곳을 대상으로 화재안전을 당부하는 화재안전컨설팅도 추진한다.

이상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도내 35개 전 소방서가 화재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하고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등 빈틈없는 현장대응 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라며 “모든 도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77하락 20.1815:12 12/05
  • 코스닥 : 812.88하락 15.6415:12 12/05
  • 원달러 : 1311.70상승 7.715:1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1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1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