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오토바이와 달려온 아이 '충돌'… 잘못은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역주행하던 오토바이가 갑자기 뛰어든 어린아이를 친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화면 캡처.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역주행하던 오토바이가 갑자기 뛰어든 어린아이를 친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화면 캡처.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역주행하던 오토바이가 갑자기 뛰어든 어린아이를 친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오토바이가 우리 아이를 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 속 어린아이의 부모이자 영상 제보자인 A씨는 "지난 5월 발생한 사고다. 어린이 보호구역이었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역주행해서 아이를 쳤다"며 "'민식이법'이 적용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 영상 속엔 도로 양쪽 차선 모두 불법 주차된 차가 줄지어 있었으며 행인들이 도로를 지나다니고 있었다. 이에 오토바이가 역주행으로 지나가던 순간 길목에서 어린아이가 도로로 뛰어들면서 오토바이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후 아이와 운전자는 그대로 쓰러졌다.

A씨는 "아이는 사고 이후 밤마다 잠을 못 자 7~8번씩 깨서 앉아 있기를 반복한다"면서 "정신과 상담과 심리센터 심리상담, 놀이치료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당사자는 셋째 아이지만 바로 옆에서 목격한 둘째 아이의 충격도 커서 같이 치료 중"이라며 "오토바이는 책임 보험만 있고 아이는 제 자차 보험으로 치료 중이다. 상담센터 치료 비용은 자비로 부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담당 경찰관의 말로는 가해자가 합의 의사가 없어 검찰로 송치된 후 벌금만 내면 된다고 한다"면서 "아이의 치료다 보니 안 할 수도 없고 고스란히 저희가 다 부담해야 하는지 도대체 누구를 위한 법인지. 넉넉지 않은 형편이라 힘들다"고 토로했다.

사고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오토바이 운전자는 추후 법정에 가서 구속될 수 있다. 아이와 부모를 찾아가 사과하고 합의를 위해 노력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보자 A씨에게는 "벌금형으로 끝나게 되면 답답하고 억울할 텐데 그럴 땐 판사한테 편지를 써라. 또 의사에게 소견서를 받아서 검사한테 진정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쏟아졌다. 배달 오토바이의 억울한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 이들은 댓글을 통해 "부모들도 아이들이 길을 건널 때 주위를 잘 살펴야 한다는 교육을 잘 시켜야 한다", "달려오는 아이를 어떻게 피하느냐" 등의 의견을 보였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