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COP28 유치 무산…김영록 지사 "UAE에 양보 아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정부가 제28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아랍에미레이트(UAE)에 양보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33회 총회 유치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전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8일 정부가 제28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아랍에미레이트(UAE)에 양보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33회 총회 유치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전남도
전라남도는 10년 넘게 공들인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가 무산됐다고 18일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정부가 제28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를 아랍에미리트(UAE)에 양보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33회 총회 유치를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했다.

김 지사는 '정부의 COP28 유치 양보 발표에 따른 입장문'을 내 "정부가 COP33 유치 결정을 밝힌 만큼, COP33 유치로 전환해 기후변화에대응하고 탄소중립을실현할 모멘텀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위원회와 협의해 COP33 유치 및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할 실천위원회로의 기능 전환을 검토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13년간 COP28 유치를 위한 전남도의 염원과 준비사항을 고려해 COP33 유치도시를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남중권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적극 기울이면서 부족한 컨벤션, 숙박시설을 보완하는 등 COP33을 유치하기 위해 도민과 함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