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美 SAG→PGA 후보 지명… 새 역사 쓸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로서는 최초로 미국제작자조합(PGA)상 후보에 올랐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로서는 최초로 미국제작자조합(PGA)상 후보에 올랐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미국제작자조합(Producers Guild of America·PGA) 시상식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 지난 27일(현지시각) 제33회 미국제작자조합 시상식 최종 후보가 발표된 가운데, '오징어 게임'은 최우수 TV드라마 부문에 해당하는 노먼 펠턴상(Norman Felton Award) 후보로 노미네이트 됐다.

1990년 제정된 미국제작자조합상은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에서 뛰어난 제작 역량을 보인 프로듀서에게 수여된다. 올해 시상식은 3월19일 로스앤젤레스(LA)서 열린다.

'오징어 게임'의 경쟁작은 ‘시녀 이야기(훌루)’, ‘모닝 쇼(애플TV 플러스)’, ‘석세션(HBO)’, ‘옐로스톤(파라마운트 네트워크)’ 등이다.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오징어 게임’이 미국의 메이저상 후보에 오르고 있다”며 “배우조합(SAG)상에 이어 제작자조합상 후보에 오른 최초의 비영어권 드라마가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배우조합상 대상 격인 앙상블 최고 연기상 등 4개 부문 후보로 선정된 바 있다. 음향편집기사조합(MPSE), 영화오디오협회(CAS), 미술감독조합(ADG), 의상디자이너조합(CDG)상 후보에도 올랐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