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AG 남우주연상 이정재 '금의환향'… "이 상은 모두의 성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배우 이정재가 "많은 분들께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귀국 소감을 밝혔다. 사진은 이정재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스1
2일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배우 이정재가 "많은 분들께 희망이 됐으면 한다"고 귀국 소감을 밝혔다. 사진은 이정재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하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스1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미국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아시아 최초로 TV 부문 남자 연기상을 받은 배우 이정재가 금의환향했다.
 
이정재는 2일 오후 4시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해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많은 축하를 해주신 국내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 상은 모두의 성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주신 전세계 시청자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결국 선한 이가 승리한다는 사실이 성기훈을 통해 많은 분들께 희망이 됐으면 한다"며 "함께한 우리 '오징어 게임' 팀의 모든 동료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정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샌타모니카 바커행어 이벤트홀에서 열린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에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오징어 게임'의 또 다른 주인공인 정호연 역시 TV 드라마 시리즈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이정재와 함께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 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영화가 아닌 TV 부문에서 받는 첫 상이라는 점에서도 새 역사를 썼다.

앞서 지난 2020년 영화 '기생충'의 배우들은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는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이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 71%
  • 29%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