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동산·물가안정 중요… 한국판뉴딜 지속 추진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우리경제 최대 당면 현안이라 할 수 있는 부동산시장 하향안정화, 물가 안정, 금융시장 변동성 제어 등의 안정적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모두발언에서 "전반적으로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해제로 인한 일상으로의 복귀시작, 우리경제를 둘러싼 복잡성·변동성·불확실성에 기반한 엄중한 경제상황을 종합 감안할 때 3가지 과제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장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속으로 큰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 회복지원과 'K자형' 양극화에 따른 상흔을 치유하기 위한 다층적 노력이 긴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잠재성장률 제고, 미래 성장동력에 직접 기여할 한국판뉴딜 정책, 넷제로(탄소 순 배출량 제로) 정책 등 미래대비 투자정책은 다음 정부에서도 중점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그동안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대응과 관련해선 "금융지원 패키지 및 7차례 추가경정예산을 통한 확장재정 등 강력한 선제적 정책대응을 통해 선진국에 비해 충격을 최소화하고 경기회복은 가장 빠르고 강하게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소득층, 자영업·소상공인, 고용취약계층 등에 현금지원, 고용유지 지원, 손실보상 등 위기극복을 최대한 지원했다"며 "특히 기초생보 부양의무자 기준폐지,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 등 차제에 안전망 보강을 촘촘하게 제도화했다"고 짚었다.


그는 "이 과정에 적극적 재정역할로 국가채무가 불가피하게 늘어났지만 최대한 재정 지속가능성도 확보하려 노력했다"며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질서있는 재정정상화, 재정준칙 도입이 긴요하다"고 덧붙였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