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역주행…마르코스 일가 36년만에 재집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현지시각) 필리핀 대통령 선거에서 정·부통령에 각각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 후보와 사라 두테르테 카르피오 후보의 당선이 확정됐다. 사진은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
민간인 학살과 각종 불법 횡령을 자행한 필리핀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아들인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가 신임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현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인 사라 두테르테 카르피오는 신임 부통령으로 당선됐다.

전·현직 대통령이 모두 필리핀 민주주에 오점을 남겼다고 평가되는 만큼 외신의 비판도 적잖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각) 미 방송매체 ABC에 따르면 개표가 95% 진행된 상황에서 마르코스는 3015만217표를 획득해 2위 후보인 레니 로브레도 현 부통령(1437만640표)을 두 배 이상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르코스 당선인의 아버지인 동명의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지난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약 20년 동안 철권통치를 한 독재자다. 민간인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등의 만행을 자행했다.
사진은 사라 두테르테 카르피오 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
두테르테 당선인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의 딸로 필리핀에서는 인지도가 높다.

필리핀은 미·중 갈등이 가장 표면화하는 지역 가운데 하나인 남중국해 주요 국가로, 새 정부에서 각각 미국, 중국과 어떤 외교 전략을 펼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 두테르테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당시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와 충돌하며 집권 초기부터 미국과의 관계를 악화시켰다.
 

  • 0%
  • 0%
  • 코스피 : 2508.05상승 13.7712:32 12/06
  • 코스닥 : 821.40상승 8.0212:32 12/06
  • 원달러 : 1312.60상승 1.412:32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2:32 12/06
  • 금 : 2036.30하락 5.912:32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