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한 존재"… 中, '타이완 방문 계획' 폼페이오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타이완을 방문하겠다고 밝히자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가 비판했다. 사진은 폼페이오 전 장관. /사진=로이터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함께 타이완을 방문하겠다고 밝힌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을 비난했다.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각)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중요하지 않은 인물 폼페이오, 오는 2024년 미 대선을 앞두고 관심을 얻기 위해 펠로시 의장과 함께 타이완 방문을 계획하다'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폼페이오 전 장관을 비판했다.

앞서 폼페이오 전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낸시, 나도 당신과 함께 (타이완에) 가겠다. 나는 중국에서 (입국) 금지됐지만 자유를 사랑하는 타이완에서는 아니다"라며 타이완 방문 계획을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 25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타이완 방문 계획을 밝혔다. /사진=폼페이오 전 장관 트위터 캡처
이에 대해 글로벌타임스는 "폼페이오 전 장관은 오는 2024년 대선 전에 관심을 얻고 싶어한다"며 "하지만 두 사람(폼페이오 전 장관과 펠로시 의장)은 대부분 국내 현안에서 대립하고 있어 함께 타이완을 방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5일(현지시각) "중국은 최근 수차례 미국에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비판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 계획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5일 "중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중국은 수차례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해 미국 측에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만약 미국이 고집대로 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주권과 영토보존을 위한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야기되는 모든 결과는 미국이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