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했다고 미워하고 욕해"… 홍수아, 마음 고생 심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수아(오른쪽)가 과거 건강했던 이미지로 돌아가겠다고 전했다. /사진=홍수아 인스타그램 갈무리
'골 때리는 그녀들'에 합류한 배우 홍수아가 건강한 이미지를 되찾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는 FC불나방의 새 멤버로 홍수아가 합류했다. 12년 만에 예능에 다시 출연한 그는 "얼굴을 성형했다는 이유로 다 미워 보이나 보다. 잘해도 미워 보이나 보다. 다 욕한다"며 "사람들이 보고 싶은 이미지가 건강하고 운동하는 모습, 홍드로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시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골때녀' 합류를 좋아해 주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홍수아는 '골때녀'에서 남다른 운동신경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운동신경이 일단 타고난 것 같고 시구도 어깨 힘으로 던졌다. 골프도 장타고 테니스도 잘 맞는 것 같다. 테니스를 발로 한다는 말이 있다. 발이 빠르다. 일주일 내내 매일 더블레슨 받고 그랬다. 구력 무제한인 대회에서 2번 우승했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홍수아는 지난 2003년 패션 잡지 '쎄씨'의 모델로 데뷔했다. 이듬해인 지난 2004년 드라마 논스톱5로 얼굴을 알렸으며 KBS '해피선데이', '여걸식스' 등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프로야구 경기에서 인상적인 시구를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규 예능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한 것은 지난 2010년 SBS '영웅호걸' 이후 처음이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