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가 780만원 '남해 무인도', 30배 비싼 '2.3억' 경매 낙찰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감정가의 30배가 넘는 금액에 낙찰된 전남 진도군 의신면 상두륵도. /사진=뉴스1
남해안에 위치한 작은 섬 전체가 경매시장에 나오면서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해당 섬은 무인도로 사람이 살지 않아 감정가가 700만원대에 불과했지만 경매에서 가격이 30배가 오른 2억3000여만원에 낙찰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법원 등에 따르면 전남 진도군 의신면 모도리에 있는 무인도 상두륵도 3391㎡는 지난달 31일 광주지법 해남지원에서 담당한 경매에서 2억3459만4100원에 낙찰됐다. 상두륵도 감정가는 779만9300원이었다.

상두륵도는 모도의 부속섬으로 모도의 경우 23만㎡가 넘고 47가구(77명)가 거주 중이지만 상두륵도는 현재까지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다. 지목도 모두 임야로 분류돼 있다. 가장 가까운 항구인 초평항은 1.6km 떨어져 있다.

상두륵도는 토지면적 3391㎡로 보전관리지역, 가축사육제한구역, 준보전 무인도서, 준보전산지 등으로 지정돼 있다. 준보전무인도서의 경우 해양수산부 장관이 일시적 출입 제한 조치를 내릴 수 있다.

해당 섬은 3개월 전 유튜브와 부동산 관련 카페에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경차보다 저렴한 나만의 섬', '무인도 단돈 780만원' 등의 영상으로 소개되며 입소문을 탔고 130여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처럼 관심을 받게 되자 수십 명이 경매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섬을 사들인 낙찰자가 매각 대금을 납부한 뒤 취득 절차를 마무리하면 소유주가 바뀌게 된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