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이하 오피스텔 하락 방어했다… "시세차익 대신 임대소득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금리 영향으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 빠지면서 오피스텔 매매 거래건수가 크게 줄었으나 전용면적 20㎡이하 매물의 매매가격 변동률은 상승했다. 대형에 비해 초소형 오피스텔의 투자 수익이 보다 높은 것이 그 원인으로 지목된다./사진=뉴시스

부동산 시장에 찾아온 역대급 한파로 아파트뿐 아니라 오피스텔 거래량이 크게 위축됐으나 그 가운데 초소형 매매 거래는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상 면적이 작을수록 매매가격 부담이 낮고, 수익률이 높아 투자가 용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2년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 거래건수는 총 4만1176건으로 전년(6만2284건)에 비해 34% 감소했다.

전용면적별 2021년 대비 지난해 거래건수는 ▲85㎡ 초과 543건(78% 하락) ▲60㎡~85㎡ 4541건(54% 하락) ▲40㎡~60㎡ 5832건(45% 하락) ▲20㎡~40㎡ 2만5472건(27% 하락) ▲20㎡ 이하 4788건(12% 상승)으로 집계됐다.

전용면적이 큰 오피스텔일수록 거래가 큰 폭으로 줄었으나, 초소형은 오히려 거래가 늘었다.

2021년 전용 60㎡ 초과 오피스텔은 높은 희소가치와 아파트 대체재로 인기를 끌었으나 이듬해 아파트 시장의 약세와 고금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등으로 거래량이 반토막 났다. 반면 상대적으로 시장 환경에 따른 영향을 덜 받는 초소형 오피스텔은 꾸준히 거래된 것으로 풀이된다.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가격 등락에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 상승률은 2021년 5.17%에 비해 4.79%포인트 줄어 0.38%에 머물렀다. 특히 60㎡~85㎡ 가격은 0.41% 하락해 2013년(-0.26%) 이후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다.

매매가격 변동률 증감폭은 전용면적이 큰 구간에서 더 커졌다. 거래량이 증가한 전용 20㎡이하 구간은 2021년(0.05%) 대비 0.15%포인트 높은 0.20%를 기록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소형 오피스텔은 타 면적 대비 면적당 가격이 높기 때문에 시세 차익 발생 가능성이 낮다"면서 "투자 시에 공실 없는 임대 수익률에 초점을 맞춰 임차수요가 많은 역세권 직주근접 오피스텔 매수를 고려하는 편이 좋겠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71.08하락 6.0414:49 06/01
  • 코스닥 : 863.34상승 6.414:49 06/01
  • 원달러 : 1321.30하락 5.914:49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4:49 06/01
  • 금 : 1982.10상승 514:49 06/01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