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쿠페의 '멋' 담은 벤츠 최고급 전기차 'EQS 450+ AMG라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벤츠 EQS 450+ AMG Line/사진=박찬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급 전기차 '더 뉴 EQS 450+ AMG라인'을 시승했다. 패스트백 스타일을 입은 멋진 전기 세단이다. 과감함을 바탕으로 브랜드가 추구하는 '럭셔리'를 재해석했고 여기에 특유의 고집을 담아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는 EQ며, 최상위 모델임을 뜻하는 건 'S'다. 여기에 고성능브랜드 'AMG'의 스타일을 입힌 'AMG라인', 그리고 시승차는 450이라는 숫자에 플러스(+)까지 붙었다. 그러니까 'EQS'는 벤츠 전기차 라인업의 최상위에 포진하는 모델로 기억하면 된다.

'EQS'를 처음 본 건 2019년 이 차가 최초공개된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다. 외관은 기대보다 평범(?)했지만 내부는 그야말로 파격이어서 꽤 인상적이었다. 운전석과 조수석, 중앙 디스플레이까지 3개의 스크린이 하나로 이어진 길이 141cm의 곡선형 패널 'MBUX 하이퍼스크린' 때문이다.

시승차 문을 열고 실내를 들여다보니 당시의 감동이 다시 느껴졌다. 특히 모든 화면이 햅틱 피드백 기능이 있는데 스크린의 특정 지점에 손가락이 닿았을 때 진동을 느낄 수 있다. 탑승자 연령에 따라 어려울 수 있는 조작법을 보완하기 위한 기능이다.


쿠페처럼 날렵한 외관


메르세데스-벤츠 EQS 450+ AMG Line/사진=박찬규 기자
EQS는 벤츠가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한 첫 차다. 모든 게 기존과 다르다. 단지 전기차여서가 아니라 새로운 구조 탓에 어색한 점도 분명 많고 반대로 눈길 끄는 점도 꽤 있다.

겉모양부터도 독특하다. 전면 그릴에서부터 매끈하게, 한 번에 이어진 선과 면은 트렁크로 이어지며 정리된다. 게다가 운전석 앞 기둥인 A필러 위치를 더 앞쪽으로 옮기고 지붕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기둥인 C필러는 최대한 뒤로 뺐다. 이런 설계 덕분에 겉만 보기엔 크기가 작게 느껴지지만 넉넉한 실내를 구현할 수 있었다.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과 중앙의 거대한 메르세데스-벤츠 삼각별 엠블럼은 EQS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요소다. 이 패널 뒤에는 초음파, 카메라, 레이더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위한 다양한 센서가 통합돼 있다.

뒷모양은 날렵한 스포일러 립이 장착된 리어 스포일러와 함께 '커브드 3D 헬릭스' 디자인이 적용된 LED 리어 램프가 핵심이며, 뒤편 트렁크 도어에 EQS 450+ 레터링으로 마무리됐다.


부드럽고 강력한 주행성능


메르세데스-벤츠 EQS 450+ AMG Line/사진=박찬규 기자
더 뉴 EQS 450+ AMG 라인에는 12개의 리튬 이온 배터리 모듈이 탑재됐다. 107.8kWh 배터리와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78km를 주행할 수 있다. 전기 모터는 리어 액슬에 탑재되며 이 전기 파워트레인(eATS)은 최대 245kW의 출력을 발휘한다.

주행모드(다이내믹 셀렉트)는 크게 3가지다. 에코는 에너지 효율을 우선하는데 가속 페달 반응이 둔해진다. 컴포트는 일반적인 주행상황, 스포츠는 보다 강력한 주행을 원할 때 사용하면 된다. 스포츠모드에서 가속할 때 들리는 사이버틱한 소리는 꽤 신선하다. 화면에서도 현재 차의 횡가속도(G)를 눈으로 볼 수 있도록 시각화한 점도 재미요소다.

회생제동시스템도 운전자의 의지를 반영한다. 운전자가 스스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3단계(D+, D, D-)의 에너지 회생 모드와 함께 D 오토(D Auto) 모드까지 총 4가지의 주행 모드가 있다. 주행 중 가장 강력한 회생모드로 설정하면 브레이크 페달이 살짝 움직인다.
메르세데스-벤츠 EQS 450+ AMG Line/사진=박찬규 기자
신호대기 등으로 멈췄을 때는 차가 정지한 다음 브레이크 페달을 순간적으로 꾹 밟으면 오토홀드 기능이 작동한다. 브레이크 페달이 민감한 편이어서 오토홀드 기능을 사용하는 편이 오작동을 막을 수 있어 보인다.

그리고 차체가 꽤 큼에도 회전반경이 적은 편이다. 이는 기본 제공되는 '리어 액슬 스티어링'(Rear-axle steering) 기능 덕분이다. 뒷바퀴 조향각이 최대 4.5도 돌아가며 주차장 등 좁은 곳에서 조작이 쉽고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감을 준다.

MBUX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도 주행 시 유용했다. 특히 운행 중 차선을 밟을 경우 앞 유리엔 해당 차선 위에 빨간색 선이 표시되며 진동으로 위험을 알려준다. 길안내 시 화살표가 커지면서 방향전환도 표시해준다.


럭셔리 전기차의 기본


메르세데스-벤츠 EQS 450+ AMG Line/사진=박찬규 기자
전반적인 정숙성은 상당히 뛰어나다. 엔진이 없는 만큼 바람소리와 차 하부에서 올라오는 소리가 상대적으로 커지는데 이를 억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어우러져서 실내는 꽤 조용하다.

공기저항이 적어서 고속주행에서도 바람소리가 작게 들려 동승자와 편안히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시승차는 모든 좌석에 마사지 기능을 포함했다. 뒷좌석 활용도가 중요한 고급 세단임을 잊지 않았다. 차의 각종 기능을 뒷좌석에서도 설정할 수 있는 점도 마찬가지다. 시트포지션은 조금 독특한 편인데 익숙해지면 어색하지 않을 것 같다.

전반적인 느낌은 'S-클래스'보다 4도어 쿠페 모델인 'CLS'에 가까워 보인다. 고급스럽고 조용하며 멋스러움까지 갖췄다. 국내 판매가격은 1억6900만원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8.69상승 19.8809:45 05/30
  • 코스닥 : 847.46상승 4.2309:45 05/30
  • 원달러 : 1322.10하락 2.409:4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45 05/30
  • 금 : 1944.30상승 0.609:45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