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에 1500만원 쓰더라"… '이혼' 임성은, 전남편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턱스클럽 출신 가수 임성은이 이혼의 아픔과 극복 과정을 공개했다./사진=MBN 방송캡처
영턱스클럽 출신 임성은이 전 남편과의 이혼 사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한국을 떠나 17년째 필리핀 생활 중인 영턱스클럽 출신 임성은의 근황이 공개됐다. 1990년대 대표 스타로 활동했던 영턱스클럽으로 활동했던 임성은은 17년 째 필리핀에서 2천 평 규모의 성공한 스파 CEO로 변신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임성은은 지난 2006년 필리핀에서 다이빙 강사로 활동하던 전 남편과 결혼했지만 10년만에 파경을 맞은 바 있다.

임성은은 전 남편에 대해 "돈을 못써서 죽은 귀신이 붙었나 했을 정도로 환장하고 돈을 썼던 사람"이라면서 "2주만에 1500만원을 쓰더라. 구슬려도 보고 애원도 해보고 눈물 바람도 해보고, 내가 할 수 있는 모든걸 다 했다. 그래도 고쳐지지 않더라"고 털어놨다.

결국 이혼을 선택한 임성은은 "내가 한 선택 중 제일 잘한 게 이혼이다. 결혼생활이 행복하지 않더라. 만약 이혼을 안했다면 너무 힘이 들어서 내가 아마 암에 걸려서 죽었을 것이다"라며 "이혼하려면 이 친구는 돈이 필요하니까 돈을 많이 줬다. 그리고 이혼 도장을 받았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6.99하락 5.9814:05 09/27
  • 코스닥 : 834.64상승 6.8214: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4: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4:05 09/27
  • 금 : 1919.80하락 16.814: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