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윤, '슈스케' 나갈 생각 없었다?… "쇼미 래퍼 힙합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위너 멤버 이승훈의 유튜브 채널에서 멤버 강승윤이 그동안 출연했던 경연 프로그램들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사진=이승훈 유튜브 '이승훈저승훈' 캡처
위너 멤버 강승윤이 그동안 출연했던 경연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9일 위너 멤버 이승훈의 유튜브 채널에 게스트로 출연한 강승윤은 과거 출연했던 Mnet '슈퍼스타K2'(이하 슈스케)를 언급했다. 당시 강승윤은 친구를 따라 '슈스케'에 참가했다가 친구는 떨어지고 본인만 합격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강승윤은 "친구따라 강남간다는 말이 있지 않냐"며 "저는 원래 '슈스케'에 참가할 의사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음악적인 프라이드가 있어서 회사 오디션이나 이런걸 통해 제대로 준비된 가수로 데뷔하고 싶었다"며 "미디어의 힘을 빌리는 가수가 되지 않겠다는 마인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승훈이 "'쇼미(쇼미더머니)래퍼는 래퍼도 아니다'랑 같은 말 아니냐"고 묻자 강승윤은 "그런 거랑 같은 거다"라고 답했다. 강승윤은 "'쇼미 나오면 진짜 힙합이 아니다' 이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었다"며 "홍대 클럽 같은 곳에서 공연하면서 인디에서 시작하는 그런 걸 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지금 생각해보면 어린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강승윤은 앞서 출연했던 MBC '복면가왕'과 KBS '불후의 명곡'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경연 무대는 무조건 한 곡에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에너지를 다 쏟아야 한다"며 "콘서트를 하면 페이스 조절이 필요한데 (경연 프로그램은)그런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목 관리도 필요 없다"며 "여기에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스킬과 에너지를 다 쏟아부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난 이 노래를 부르면 일주일 동안 노래 못 불러도 돼' 하는 마인드로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무대에 대해 강승윤은 "저는 과하게 하는 편"이라며 "그래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TV 시청자분들은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다만 "보통 경연프로그램은 현장에 있는 관객들의 투표가 중요하다"며 "관객들을 위해 에너지를 써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