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멤버 성추행?… 온리원오브 "허위 사실 강경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온리원오브가 최근 불거진 그룹 내 동성 성추행 의혹을 일축했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온리원오브가 최근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온리원오브 소속사 에잇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공식입장을 통해 "아이돌 멤버 기소 보도와 관련해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온리원오브와 전혀 관련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허위사실을 바로잡기 위해 공지한다"며 "추후 온리원오브에 관한 허위사실이 지속적으로 유포될 시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 및 강경 대응 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단호히 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신문은 6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멤버 A씨가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최소 3차례 숙소와 연습실 등에서 다른 멤버 B씨의 신체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021년 서울 강남경찰서에 피해를 신고했다.

이에 서울 중앙지검은 지난 1월 A씨를 강제추행과 유사 강간 혐의로 기소했다고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A씨에게 징역 3년 구형 및 신상공개 고지와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5년간 취업제한 명령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그룹은 현재 6인조이며, A씨는 지난 2021년 팀을 탈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해당 그룹이 온리원오브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온리원오브는 지난 2019년에 7인조로 데뷔했지만, 지난 2021년 멤버 러브가 탈퇴하며 6인조로 재편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온리원오브 측은 공식 입장을 내며 의혹을 일축했다.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