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전자충격기'… 공항 보안, 도마 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포에서 제주로 가던 국내선 승객이 기내에 권총형 전자충격기를 소지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국내 공항의 항공 보안 실패가 거론된다. 사진은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의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김포에서 제주로 가던 승객이 기내에서 권총형 전자충격기를 소지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국내 공항의 항공 보안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5시47분쯤 남성 승객 A씨는 김포발 제주공항행 저비용항공사 RS901편에 전자충격기를 소지한 채 탑승했다. 해당 전자충격기는 권총형 모형으로 안경 정도의 크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충격기는 총기·실탄 등과 같은 안보 위해물품으로 분류된다. 특히 기내에서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위탁수하물로 보내야 한다. 하지만 전자충격기를 소지한 A씨는 이날 오전 김포공항 출발장에서 보안검색요원의 별다른 제지 없이 X-ray 검색기를 통과했다.

이 같은 사실은 당일 저녁 드러났다. A씨가 같은날 오후 8시25분쯤 제주에서 김포로 돌아오는 비행기 7C158편에 탑승하기 전 자신이 전자충격기를 소지하고 있고 어떤 방식으로 운송해야 하는지 항공사에 문의하면서 A씨가 전자충격기를 여객기 내에 반입한 것이 확인됐다.

이에 경찰·국가정보원 등은 A씨 등에 대해 전자충격기 반입에 대한 합동 조사에 들어갔다. 국토부 관계자는 "A씨가 총기 허가증을 소지하고 있었고 테러 혐의점도 없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공항에서 항공 보안 실패 사고가 잇달아 발생하자 항공 보안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부는 국내 공항에서 잇따라 발생한 항공 보안 실패를 점검하기 위해 지난 5일부터 한국공항공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지난 5일 제주공항 국내선 출발장에서는 대인 검색 장비인 문형금속탐지기 1대가 전원이 들어오지 않은 상황임에도 약 8분 동안 탑승객 31명이 그대로 통과했다. 뒤늦게 해당 문제를 인지한 제주공항 측은 보안 검색 요원을 각 탑승구마다 배치해 출발 직전 모든 탑승객에 대해 재차 보안 검색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제주공항 출발 항공기들이 40~50분가량 지연됐다.

지난 7일에는 공항 보안검색을 마친 70대 중국인 여성의 가방에서 21㎜ 과도(칼)가 항공사 직원에 의해 발각됐다. 지난달 10일 인천공항에서도 필리핀 마닐라행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9㎜ 실탄 2발이 발견됐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