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子' 그리 "23세 차 여동생 큰일 났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23세 어린 이복동생을 걱정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아버지의 욕심으로 고통받을 여동생을 걱정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는 '김구라 인생 카페에서 커피 7잔 때리고 동생에 취한 그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구라와 그리는 경기도의 한 카페를 찾아 다양한 커피를 맛보여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김구라는 "이거 한번 봐라"며 그리에게 스마트폰 속 동영상을 보여줬다. 영상에는 김구라의 늦둥이 딸이자 그리의 23세 차이나는 여동생이 등장했다. 어린이집에서 장기자랑을 선보이는 여동생을 본 그리는 "머리 많이 길었네? 근데 왜 다른 애들에 비해 더 아기 같냐"며 애정을 표했다.

김구라가 "집에 좀 와라. 그러면 (동생이) 춤추는 것 좀 보여줄게"라고 말했다. 이에 그리는 무언가 생각났다는 듯 "근데 동생이 지금 큰일 났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이제 6~7세 정도 되면 아빠가 개인기를 시킬 거다. 그러면 한 10년 동안은 고통스러울 것"이라며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우려를 드러냈다. 김구라는 "이미 지금도 개인기를 엄청나게 시키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김구라는 "요새 밀고 있는 개인기가 있다"며 "감기를 앓고 난 뒤 기침 개인기가 생겼다. 내가 '기침'이라고 말하면 딸이 '코코코' 이런 소리를 낸다"고 딸 자랑을 늘어놨다.

지난 2021년 9월 김구라는 12세 연하 아내와의 사이에서 늦둥이 딸을 품에 안았고 그리에게는 23세 어린 이복동생이 생겼다.



 

  • 0%
  • 0%
  • 코스피 : 2623.26상승 7.8511:06 06/07
  • 코스닥 : 878.49상승 8.2111:06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1:06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06 06/07
  • 금 : 1981.50상승 7.211:06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