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노조 "'사무비 횡령' 깊이 책임통감·개과천선 계기 삼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무관리비 횡령과 관련해 25일 전남도 공무원노동조합이 대도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홍기철기자
전라남도가 최근 사무관리비 횡령의혹과 관련해 감사를 실시한 결과 도청 전부서에서 물품 사적사용 등 불법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도지사와 공무원 노조가 도민에 머리를 숙였다.

<본보 5월 25일자-'사무관리비 횡령 50명' 경찰 고발조치…김영록 지사, 도민에 사과>

노조는 25일 도청 기자실에서 '사무관리비 감사결과 및 매점운영에 관한 대도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일부 직원이 예산목적에 맞지 않은 부적절한 물품을 구입해 사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어 "노조가 공직사회의 개혁의 주체가 되어 참봉사를 행동으로 실천해야 한다는 본분을 져벼리고 도민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 가슴 깊이 사죄 말씀드린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덧붙여 "엄정하게 사용해야 할 세금이 일부 그릇된 곳에 사용되고 이러한 사태를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면서"이번 사태를 개과천선의 계기로 삼아 도민께 신뢰받는 공직자가 되기 위해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공직사회 개혁에 총력의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영록 지사도 이날 대도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청렴한 전남도를 만들기 위해 애써온 대다수 도청 공직자들의 명예를 실추시킨 그릇된 행위에 대해 도지사로써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도 감사관실은 이날 사무관리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횡령금액이 200만원 이상인 6명에 대해 경찰에 고발 수사의뢰했다. 또 횡령 금액이 200만원 미만 처분대상자 중 10명 중징계, 경징계 4명, 30명은 훈계조치했다.

이와 함께 전남도 공무원 직무관련 범죄 고발지침 개정 등 6가지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았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