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떠난 글로벌 완성차업체 빈자리, 中이 메웠다… 28.7만대 현지로 수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의 러시아 자동차 수출 물량이 늘었다. 사진은 러시아 서부 도시 벨고로트의 한 도로. /사진=로이터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전쟁 여파에 러시아를 떠나면서 중국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서구 완성차업체들이 각종 제재 등으로 물러난 것이 중국에 기회가 된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올 들어 5월까지 중국차 28만7000대를 러시아로 수출했다.

중국이 수출한 28만7000대는 러시아의 수입차 1위 기록이며 멕시코(15만9000대), 벨기에(12만대)가 뒤를 이었다.

중국 매체인 신화통신은 연내 러시아 내 중국산 자동차 판매량이 38만~4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러시아 오트크리티에은행 자동차사업부인 오트크리티에 오토의 전문가 추정치를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오트크리티 오토는 중국 자동차 회사들이 러시아 전체 대리점의 46% 수준인 약 1500개의 대리점을 갖고 있다고 추산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9.46하락 25.8309:17 12/01
  • 코스닥 : 823.25하락 8.4309:17 12/01
  • 원달러 : 1298.80상승 8.809:17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17 12/01
  • 금 : 2057.20하락 9.909:17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