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해지 요청 53만건…농협카드가 가장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 뉴스1 박지혜 기자)
▲사진 = 뉴스1 박지혜 기자)
사상 초유의 고객정보 유출로 인해 카드 이용자들이 집단 해지를 요청하고 있다. 지금까지 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 롯데카드에서 카드해지를 요청한 건수는 50만건을 돌파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21일 낮 12시 기준으로 카드 3사에 해지(탈회 포함)를 요청한 건수는 총 53만2700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농협카드의 해지 신청 건수가 26만4000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KB국민카드가 23만900건이었으며 롯데카드는 2만970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 재발급을 요청한 건수는 전체 61만6800건이었다. 재발급 요청 역시 농협카드가 30만800건으로 가장 많았고 KB국민카드(16만800건), 롯데카드(14만80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고객이 카드사의 홈페이지를 통해 정보유출 여부를 조회한 것은 917만건이었다. 롯데카드는 200만7000건이었고 KB국민카드 309만3000건, NH농협카드 136만500건 순으로 나타났다.


▲출처 = 금융감독원
▲출처 = 금융감독원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