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수지 22개월 연속 적자…원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광수지가 22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광광수지가 적자를 본다는 것은 한국을 찾는 외국인보다 해외로 떠나는 내국인들의 규모와 씀씀이가 더 크다는 의미다.

2일 한국은행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 관광수지는 216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6월 이후 22개월 연속 적자다.

다만 올해 1분기 적자액은 7억2010만달러로 작년 동기(11억220만달러)보다는 34.7% 줄
었다. 이는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들의 소비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관광수지는 1998∼2000년에는 외환위기 여파로 해외여행이 줄면서 '불황형 흑자'를 보였지만 2001년부터는 다시 해외여행이 늘어 매년 적자를 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0.19상승 14.511:17 10/05
  • 코스닥 : 817.03상승 9.6311:17 10/05
  • 원달러 : 1345.80하락 17.711:17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1:17 10/05
  • 금 : 1834.80하락 6.711:17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