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LNG사업 매각대금 5000억원 유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LNG선 ‘현대 테크노피아호’./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 LNG선 ‘현대 테크노피아호’./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은 IMM컨소시엄(IMM프라이빗에쿼티, IMM인베스트먼트)가 3일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대금 5000억원 입금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 대금 가운데 1000억원은 신설 LNG 운송사업회사인 현대엘엔지해운주식회사에 출자하고, 나머지는 재무구조 개선에 쓰기로 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 대금 5000억원 유입으로 현대상선의 유동성은 개선될 것이고 부채비율 또한 상당규모 감소하는 재무개선 효과가 예상된다”며 “특히 현대그룹의 자구안 이행 속도에도 더욱 가속도가 붙어 시장의 신뢰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지난 2월 IMM컨소시엄을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2달여 동안 실사를 거쳐 지난 4월30일 최종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매각대금이 정산됨에 따라 지난 5개월간의 매각 작업을 마무리하게 됐다.

매각 방식을 살펴보면 우선 현대상선과 아이기스원(IMM컨소시엄이 설립한 SPC)이 LNG 운송사업회사인 현대엘엔지해운주식회사를 설립한다. 이 회사에 현대상선이 운영 중인 총 7척의 LNG선과 지분사가 운영 중인 2척의 LNG선에 대한 보유 지분, 인력 등을 6월30일을 기준으로 총 9700억원(부채 포함한 자산기준)에 매각한다.

현대엘엔지해운주식회사는 LNG 운송부문 매각 대가로 5000억원을 현대상선에 지급하고 LNG 운송사업부문과 관련된 부채 4700억원 규모가 감소하는 재무 개선효과가 발생하게 된다.

이로써 현대그룹은 지난해 12월 3조3000억원의 자구안을 선제적으로 발표한 이래, 총 2조원 이상, 60% 이상의 자구안을 조기에 완료하게 된다.

현대상선은 ▲현대증권 등 금융사 매각방식 확정으로 2000억원 선유입 ▲ LNG 사업부문 매각 9700억원, 부산신항 터미널 투자자 교체 2500억원 등 사업부문매각으로 1조2200억원 ▲KB금융지주 지분 및 부동산등 자산매각으로 3503억원 ▲현대엘리베이터 유상증자 1803억원, 현대상선 외자유치 1140억원 등 자기자본 확충으로 2943억원 등 지난 12월부터 자구안 발표 이후 총 2조원 이상의 자구안을 이행하고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